문체부, 7월부터 장애인 스포츠강좌 수강료 월 8만원 지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오는 7월부터 저소득층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스포츠강좌 수강료를 시범적으로 지원한다.

문체부는 16일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와 함께 7월부터 2019년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저소득층 장애인들이 체육 활동에 참여하는 데 드는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생활체육을 활성화함으로써 사회적 관계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시범사업에선 만 12∼23세의 저소득층 장애인 5천100명을 대상으로 1인당 매월 8만원 범위 안에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스포츠강좌 수강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스포츠강좌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는 종목은 농구와 수영, 웨이트트레이닝 등 장애인체육회 가맹 종목과 장애인 생활체육 종목이다.

다음 달 3일부터 14일까지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시·군·구와 주민센터에서 장애인 스포츠강좌 이용권 신청을 받는다.

스포츠강좌 이용권 사용 관련 문의는 체육공단(☎ 02-410-1298∼9)으로, 시설 가맹 관련 문의는 장애인체육회(☎ 02-3434-4579)로 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더욱 많은 저소득층 장애인들이 비용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수혜 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이번을 계기로 장애인 생활체육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