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골프를 부탁해

센서·샷 정보 등 제공…골프 스윙 분석
골프존 GDR, LPGA 공식 시뮬레이터로 선정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시스템으로 사용되는 골프존의 GDR(GOLFZON Driving Range) 골프 연습 시뮬레이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공식 시뮬레이터로 선정됐다.

골프존은 16일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택한 골프존 GDR이 LPGA투어의 공식 시뮬레이터로 선정됐다”며 “센서와 샷 정보 등을 제공해 골프 스윙을 분석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부각됐다”고 밝혔다.

기존 골프 시뮬레이터가 필드와 비슷한 스크린골프 경험을 제공하는 데 집중한 것과 달리 GDR은 ‘골프 스윙’을 전격적으로 분석하는 등 ‘골프 연습’에 초점을 맞췄다. 고해상도 카메라 센서를 통해 샷의 속도부터 거리와 궤도 등 사실상 모든 움직임을 포착한다. GDR 센서는 초당 2000프레임의 초고속 듀얼 카메라 성능이 적용돼 볼 마커 없이도 스핀의 축까지 감지할 수 있다. 또 정면과 측면의 양방향 카메라를 통해 골퍼가 자신의 스윙을 직접 볼 수 있도록 돕는다.

‘나스모(나의 스윙 모션)’ 기능도 인기 비결 중 하나다. 나의 ‘스윙영상’을 고해상도 터치스크린을 통해 세밀하게 분석하고 확인할 수 있다. 회원 카드가 있으면 자신의 연습 데이터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전송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또 실제 라운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설정하고 목적에 따른 연습모드를 제공해 골프 실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는 평가다. GDR은 ‘드라이빙센터’ ‘필드 연습’ ‘챌린지’ 등 세 가지 모드를 제공한다.

골프존은 오는 31일까지 GDR 1년 정기 이용권을 최대 64% 할인하는 ‘GDR 3부제 특가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프로모션 기간 1부(6~12시) 이용권은 50만원, 2부(12~18시) 이용권은 60만원, 3부(18~23시) 이용권은 80만원에 판매한다.

안웅기 GDR직영사업부장은 “국가대표 골프연습 시스템인 GDR을 활용한 체계적인 레슨 프로그램이 소비자에게 매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