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애틀랜타전서 5회까지 퍼펙트
9이닝 4피안타 무실점 완벽 호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올 시즌 첫 완봉승을 거뒀다.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이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4개의 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사사구 없이 삼진 6개를 잡으며 공 93개로 9이닝을 채웠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 속에 9-0으로 완승했다.

류현진의 이번 완봉승은 빅리그에 처음 입성한 2013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이후 두 번째다. 2170일 만에 완봉승을 거둔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14개 전 구단 상대 승리까지 완성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4승(1패)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55에서 2.03으로 더 낮아졌다.

홈 경기에 강한 류현진의 장점은 이날도 발휘됐다. 류현진은 지난해 9월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올해 홈 4경기까지 안방에서 치른 8경기에서 볼넷을 한 개도 주지 않았다.

2013년 빅리그에 입성한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내셔널리그 13개 팀을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애틀랜타를 상대로는 정규시즌에서 3차례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은 2.95로 호투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그러나 개인 통산 네 번째 애틀랜타전에서는 완봉승으로 앞선 등판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또 다른 개인 기록도 세웠다. 5월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8이닝(4피안타 1실점)을 소화한 류현진은 8일에는 9이닝을 채우며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타자로도 활약했다. 3회 말 무사 1루에서 희생번트에 성공하더니, 6회 2사 1루에서는 시즌 첫 안타(우전 안타)를 쳤다. 지난해 9월 24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226일 만에 나온 안타다.

경기 마무리도 짜릿했다.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사 후 도널드슨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프리먼을 시속 147㎞ 직구로 삼진 처리했다. 류현진은 씩 웃으며 관중의 환호에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