챌린저 우승 권순우, 세계 랭킹 135위…한국 선수 중 1위

권순우(22·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35위로 올라섰다.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끝난 ATP 비트로 서울오픈 챌린저 대회(총상금 10만8천320달러)에서 우승한 권순우는 6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162위보다 27계단 오른 135위가 됐다.

종전 자신의 최고 랭킹 152위를 가뿐히 뛰어넘은 권순우는 이로써 현역 한국 선수 가운데 최고 순위도 보유하게 됐다.

지난주 123위였던 정현(23·한국체대)은 이번 주 155위로 뒷걸음질 쳤다.

정현은 2월 이후 부상 때문에 투어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1위부터 3위까지 유지했다.

조코비치는 이번 주까지 총 250주간 1위를 지키게 됐다.

1973년 남자테니스 세계 랭킹이 도입된 이후 총 250주 이상 1위 자리에 올랐던 선수는 페더러(310주), 피트 샘프러스(286주), 이반 렌들(270주), 지미 코너스(이상 미국·268주)와 조코비치까지 총 5명이 전부다.

조코비치가 계속 1위를 지킬 경우 올해 10월 이전에 코너스와 렌들을 따라잡을 수 있다.

샘프러스는 2020년 1월, 페더러는 2020년 5월 초에 추월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