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십자인대 부상을 당한 NC 다이노스 나성범/사진=연합뉴스

전방십자인대 부상을 당한 NC 다이노스 나성범/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 외야수 나성범(30)이 부상을 당했다.

나성범은 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2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2-6으로 뒤진 2회말 2사 후 좌익선상 2루타를 때리며 개인 통산 1000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2루에 있던 나성범은 상대 폭투를 틈타 3루로 향하다가 슬라이딩 도중 오른 무릎이 완전히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그대로 그라운드에 누워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던 나성범은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1차 검진 결과 전방십자인대 파열과 연골판 부분 파열 진단이 내려졌다. 4일 재검진도 예정돼 있으나, 사실상 시즌 아웃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나성범은 올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러나 남은 시즌에 더 이상 출장하지 못한다면 등록일수 부족 문제로 포스팅시스템도 미뤄질 공산이 크다.

한편 NC는 4일 KIA전을 '나성범 플레이어 데이'로 정했으나 이번 부상으로 행사를 취소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