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대회 연속 우승 신기록 도전
김해림, 이번에도 '황금알' 품을까…KLPGA 교촌오픈 4연패 '출사표'

다음달 3일 경기 여주 페럼CC(파72·6582야드)에서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총상금 5억원)은 상금 규모가 평범한 일반 대회 수준이다. 하지만 골프팬들의 이목이 쏠려 있다. KLPGA투어 최초로 단일 대회 4연패에 도전하는 김해림(사진)이 있어서다.

김해림은 이 대회에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황금알’을 들어올렸다. 역대 KLPGA투어에서 나온 동일 대회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은 3연패다. 고(故) 구옥희(쾌남오픈, KLPGA선수권대회, 수원오픈), 박세리(서울여자골프선수권), 강수연(하이트컵여자프로골프챔피언십) 등 ‘레전드’들이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했다. 김해림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16년 만에 네 번째로 대기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은 김해림이 프로 데뷔 후 첫 승을 거둔 곳이기도 하다. 그는 2007년 KLPGA 입회 후 한때 2부 투어에 내려갔을 정도로 부침을 겪었다. 입회 후 9년 만인 2016년 이 대회에서 첫 승을 올렸다. 우승 비결로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하루에 삶은 달걀 한 판(30개)씩 먹었다”고 밝혀 ‘달걀 골퍼’라는 별명도 얻었다.

올해 상금 ‘톱5’ 중 조정민과 최혜진, 조아연이 불참해 김해림의 4연패 달성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진 상태다. 김해림은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은 3연패라는 기록을 세운 대회라서 나에게 무척 의미 있는 대회”라며 “설레고 기대되지만 긴장도 된다. 우선은 최대한 즐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