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 통해 정장유니폼, 스포츠유니폼 등 직종별 유니폼 공개
광주의 상징인 무등산과 영산강 형상화한 시상메달 첫 공개
이용섭 조직위원장 “평화의 물결 넘실대는 대회로 치를 것”
수영선수 박태환(왼쪽)과 이용섭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 배우 성훈(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수영 꿈나무들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수영선수 박태환(왼쪽)과 이용섭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 배우 성훈(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수영 꿈나무들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공식 유니폼이 공개됐다.

광주광역시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는 24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대회 공식 유니폼 패션쇼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섭 조직위원장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정관계 인사와 15개국 주한대사 및 영사, 언론, 체육계, 후원사 등 300여 명 이 참석했다.

조직위가 주최하고 공식 후원사인 신세계톰보이가 주관한 유니폼 패션쇼에서는 국제수영연맹(FINA) 임원과, 심판, 의전요원, 기수 및 시상요원 등이 착용할 정장유니폼과 자원봉사자, 조직위 직원 등이 착용할 스포츠 유니폼이 직종별로 공개됐다.

수영 선수 출신의 배우 성훈은 새로운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대회 종료시까지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성훈은 국내외 주요행사에 참석하고 각종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을 통해 대회 붐 조성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날 유니폼과 함께 선수들에게 수여될 메달도 첫 선을 보였다. 처음으로 공개된 메달은 이용섭 광주시장과 홍보대사 박태환, 배우 성훈이 수영대회 메달리스트 꿈을 키우며 열심히 성장하고 있는 초등학교 꿈나무 수영선수 3명에게 각각 금, 은, 동메달을 걸어주는 퍼포먼스로 공개됐다. 대회 메달은 한국조폐공사에서 디자인했다. 전면은 광주의 상징인 무등산과 영산강을 형상화해 대회 슬로건인 ‘평화의 물결속으로(DIVE INTO PEACE)’를 모티브로 미래의 꿈을 향해 힘차게 도전하는 모습을 담았다.

메달 뒷면은 빛과 인간형상을 상징화한 광주시의 심벌을 기본으로 광주의 민주, 인권, 평화의 가치가 세계로 뻗어 나가는 것을 표현해 스포츠를 넘어 전 세계와 인류 평화의 가치를 창조적인 유산으로 남기는 대회가 되기를 염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용섭 대회 조직위원장은 “오늘 공개된 유니폼이 ‘수영도시 광주’ ‘스포츠강국 대한민국’으로 비상하는 날개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79일 동안 최선을 다해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치르겠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