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골로 맨시티 울리고 'MOM'…토트넘,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

손흥민이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최우수 선수로 뽑혔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하는 등 8강 1, 2차전에서 총 3골을 터뜨려 팀의 4강 진출 1등 공신이 됐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에서 2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3 대 4로 졌지만 1차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따낸 1 대 0 승리를 바탕으로 1, 2차전 합계 4 대 4를 만들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행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0 대 1로 끌려가던 전반 7분 델레 알리가 투입한 볼이 맨시티 수비수 맞고 흐르자 곧바로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3분 뒤에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로 역전골까지 기록했다. 8강 1차전에서도 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1, 2차전 두 경기에서만 3골을 몰아치는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의 활약에 토트넘이 4강에 올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건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 1961-1962시즌 이후 57년 만이다. 챔피언스리현행 체제로 개편된 1992-1993시즌 이후 토트넘이 4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UEFA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과 맨시티의 경기 내용을 정리하면서 가장 좋은 활약을 선수에게 주는 '맨 오브 더 매치'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UEFA는 "손흥민은 이번 경기의 '키 플레이어'였을 뿐만 아니라 전반전에 토트넘의 분위기를 이끌었다"라며 "손흥민의 첫 번째 골은 행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두 번째 득점은 대단했다"고 전했다.

토트넘의 주포인 해리 케인의 공백을 지운 선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UEFA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공백 속에서도 끈질기게 공격 라인을 이끌면서 결정적인 득점을 했다"며 "손흥민의 득점을 통해 4강에 진출하게 된 것은 선수 자신은 물론 토트넘 구단에도 큰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