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AP=연합뉴스)

(애틀랜타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14년 만에 마스터스에서 '골프 황제'의 그린재킷을 다시 입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우즈의 우승 상금은 207만 달러(약 23억5천만원)다.

메이저대회 15승째를 올린 우즈는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최다승인 18승 추격에 시동을 다시 걸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