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우승했을 땐 아버지와 함께 했는데, 이젠 제가 아버지로서 아이들을 찾았네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15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끝난 제83회 마스터스에서 우승의 상징인 다섯번째 ‘그린 재킷’을 입게된 그였다. 1997년 같은 장소에서 자신의 첫 메이저대회 우승이자 첫 그린 재킷을 입은 후 정확히 22년 만이다. 당시에는 아버지 얼(Earl)이 자리를 지켰다면 이번엔 아들 찰리가 아버지의 빈자리를 대신했다.

경기 후 우즈는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고 했다. 그는 우승을 확정한 후 그린 주변에 있던 아들 찰리와 딸 샘부터 찾았다. 22년전 아버지 얼을 찾을 때와 같은 표정이었다. 우즈는 한동안 찰리를 꼭 끌어 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우즈는 “우승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면서도 “스스로도 우승을 달성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우즈는 자신의 정신적 지주이자 스승인 얼이 2006년 전립선암으로 세상을 떠나자 6주간 대회를 쉬었을 정도로 아버지를 끔찍히 생각했다. 아버지의 기일이 다가올 때면 “해마다 이 때가 되면 너무 힘들다”고 털어놓을 정도였다.

어머니 쿨티다는 22년전과 마찬가지로 자리를 지켰다. 우즈는 찰리를 포옹한 후 어머니 쿨티다도 잊지 않고 와락 끌어 안았다. 우즈는 “어머니는 1997년에도 이 곳에 계셨고 지금도 이 곳에 계셔 정말 다행이다”라고 미소지었다.

우즈는 이날 승부처를 파3 12번홀로 꼽았다. ‘아멘 코너’ 중에서도 마스터스의 역사를 수차례 바꿔놓은 악명 높은 곳이다. 우즈와 경쟁하던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이 홀에서 공을 해저드에 빠뜨려 더블보기로 무너졌다. 우즈는 이 홀에서 파를 잡고 몰리나리의 실수를 틈타 역전에 성공했고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우즈는 “12번홀에서 모든 상황이 바뀌었다”고 돌아봤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만에 메이저대회 통산 15승을 거두며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최다승 기록인 18승에 3승차로 다가섰다. 특히 허리와 무릎 등 큰 부상을 딛고 얻어낸 성과여서 더욱 갚졌다. 우즈는 “이 곳에서 다시 뛰는 것만으로도 난 행운아”라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