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최종 라운드 앞두고 우승 확률 1위는 몰리나리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의 14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을 많은 팬이 바라고 있지만 팬들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의 우승 확률이 더 크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열린 제83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 사흘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선두는 13언더파 203타인 몰리나리다.

우즈가 우승하면 2005년 이후 14년 만에 마스터스 패권 탈환,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에 복귀한다.

몰리나리는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해 최근 3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2승을 노린다.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 앞두고 우승 확률 1위는 몰리나리

해외 스포츠 베팅업체인 라스베이거스 슈퍼북에 따르면 최종 라운드를 앞둔 시점에 우승 배당률은 몰리나리가 7-4, 우즈는 3-1로 집계됐다.

2라운드 종료 시점에는 우즈가 6-1, 몰리나리 7-1로 우즈의 우승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예상됐으나 3라운드가 끝난 뒤 몰리나리 쪽에 더 무게가 실렸다.

이들에 이어서는 브룩스 켑카(미국)가 6-1, 토니 피나우(미국) 13-2 순으로 우승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