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사진=토트넘 SNS)

손흥민 (사진=토트넘 SNS)



손흥민이 결승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33분 에릭센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 0-0 균형을 깨트리는 결승골을 폭발시키며 유럽에서 프로 생활을 한 이후 처음으로 출전한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골을 기록하게 됐다.

남은 시간 맨시티도 반격에 나섰지만 득점을 올리는 데 실패하며 경기는 종료됐다.

이로써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4강행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한편 이날 승리한 토트넘은 오는 18일 맨시티와의 8강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4강에 진출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