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협회, 조양호 회장 애도문 발표…후속 대책 집행부에 위임

대한탁구협회가 2008년 7월부터 12년 가까이 협회를 이끌어왔던 조양호 회장의 별세에 따른 애도 분위기를 이어가며 후속 대책 마련을 현행 집행부에 위임했다.

탁구협회는 10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회의에 앞서 그동안 탁구 발전을 위해 헌신한 조양호 회장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이어 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협회가 채택한 애도문을 낭독했다.

유 부회장은 애도문에서 "조양호 회장님의 불꽃 같았던 열정을 거두고 우리 곁을 떠났다"면서 "회장님의 탁구에 대한 열정과 애정은 우리 탁구인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내년 12월까지 임기가 남아있던 조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현행 협회 정관에는 "잔여 임기가 1년 이상인 회장의 궐위 시 60일 이내에 새 회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강문수 협회 부회장이 임시의장을 맡은 가운데 회장선거관리위원회 구성 등 후속 대책 마련을 현행 집행부에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