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평창 테스트 이벤트 참가한 스키 선수에게 전용기 제공
IOC 조정위원회 참석한 IIHF 사무총장에게 의료·일등석 의전
타계한 조양호 회장이 체육계에 남긴 잔잔한 미담

70세로 타계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정·재계의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체육계에 남긴 잔잔한 미담도 눈길을 끈다.

10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시절인 2016년 2월 정선 알파인 스키장에서 열렸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 대회에 출전한 앤드루 웨이브레이트(미국)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소치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슈퍼대회전 은메달리스트인 웨이브레이트는 2016년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대회 알파인 스키 활강과 슈퍼대회전에 참가했다.

대회 도중 웨이브레이트는 미국에 있는 아내가 출산했다는 소식을 듣고 서둘러 귀국길에 오르려고 했고, 이 소식을 접한 조 회장은 대한항공의 보잉 비즈니스 제트기(BBJ)에 웨이브레이트를 동승시켰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버스나 승용차로 이동하면 시간이 오래 걸리는 만큼 일반 여객기가 운항하지 않는 강릉공항에서 출발해 김포공항까지 데려다줬다"라며 "김포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별도로 승용차를 마련해 예정보다 이틀이나 앞서 미국 뉴욕에 도착할 수 있었다.

웨이브레이트도 조 회장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조 회장은 2016년 6월 평창조직위원장직에서 내려온 뒤에도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준비를 위해 드러나지 않게 도움을 주기도 했다.
타계한 조양호 회장이 체육계에 남긴 잔잔한 미담

2016년 가을 평창에서 개최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회 참석하기 위해 독일에서 한국을 찾은 호스트 리히트너(독일)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사무총장도 조 회장의 도움을 받았다.

리히트너 사무국장이 한국으로 오는 도중 허리 병이 크게 악화했다는 소식을 들은 조 회장은 한국 의료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주선했고, 독일로 돌아갈 때는 대한항공 일등석(퍼스트 클래스) 좌석으로 승급해줬다.

독일에서 수술을 받은 리히트너 사무국장은 "한국과 조 회장의 보살핌을 평생 잊지 않겠다"라는 감사의 편지를 전해왔다.

이밖에 조 회장은 해외 전지훈련과 대회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남녀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편의를 위해 인천공항에 전용 카운터를 마련하도록 지시해 선수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에도 인천공항에 외국 선수단 출입국 편의를 위한 전담 영접팀과 전용 카운터를 운영하도록 해 평창 대회의 성공을 도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