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유력한 신인왕으로 꼽히는 ‘핫식스’ 이정은(23)이 강원도 산불 피해 이웃 돕기 성금으로 3000만원을 내놨다.

이정은은 8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원을 전달했다. 최근 대형 산불 피해로 5개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서 앞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000만원을 내놓는 등 스포츠 스타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정은은 8일 끝난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공동 6위를 포함해 올해 참가한 5개 대회에서 공동 16위 또는 그 이상의 성적을 내며 신인왕 레이스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