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美 진출 2년차에 메이저 퀸으로 우뚝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달러) 정상에 우뚝섰다. 미국 진출 2년차만에 거둔 성과다.

고진영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CC(파72·6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적어낸 그는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2위 이미향(26)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시즌 첫 승이자 LPGA투어 통산 3승째를 신고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까지 손에 넣었다. LPGA투어 통산 4승째. 또 고진영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시즌 8개 대회에서 5개 대회 트로피를 쓸어 담으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 그는 박지은과 유선영, 박인비, 유소연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다섯 번째로 이 대회를 제패한 선수가 됐다.

전날 인터뷰에서 ‘행복한 골프’를 강조했던 고진영은 “우승한 것이 내 인생에 정말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신과 부모님에게 감사하고 말하고 싶다. 박세리, 박인비 등 많은 선배들이 있어서 나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5번홀까지 2타를 줄이다 8번홀 보기로 흔들렸다. 11번홀에서 러프에 빠진 공을 침착하게 그린에 올린 뒤 다시 버디로 타수를 줄였다. 13번홀과 15번홀에서 보기가 나와 2위 이미향에게 1타차까지 추격을 허락했으나 16번홀에서 쐐기를 박는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한국 선수들은 총 5명이 톱10에 들며 골프 강국의 면모를 뽐냈다. 3라운드까지 우승 경쟁을 펼치던 김인경(31)은 최종합계 5언더파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효주(24)와 ‘핫식스’ 이정은(23)는 4언더파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