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이닝 1실점 다저스 승리 이끌어
기업들, 생중계 광고 '자리싸움' 시작

강정호도 1안타 2타점 맹활약
한국 메이저리거 '화끈한 출발'
강정호

강정호

올해도 대박 조짐이 보인다.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에 한국 선수로는 처음 선발 출전해 ‘광고 완판남’으로 등극했던 류현진(32·LA다저스) 얘기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서 선발로 나와 6이닝 동안 탈삼진 8개를 잡는 동안 실점은 1점으로 막으며 호투했다. 류현진의 활약 속에 다저스는 12-5 대승을 거두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 효과’는 지난해 월드시리즈를 통해 입증됐다. 그가 지난해 10월 25일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한국인 최초로 선발 마운드를 밟았을 때 해당 경기는 국내에서 평일 오전 중계라는 핸디캡을 딛고 시청률 5%(MBC 3.58%, MBC스포츠플러스 2.22%)를 돌파했다. 당시 포스트시즌 광고를 진행했던 기업들은 소위 ‘대박’을 터뜨렸다. MBC스포츠플러스에 광고를 낸 동아제약은 지상파 이상의 광고 효과를 누렸다. 광고업계 관계자는 “당시 (류현진 경기를 중계한) MBC스포츠플러스 중계로만 지상파 3사 합계 수준의 GRP(종합시청률)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이 올해 첫 경기부터 활약하면서 그의 경기 방송 중간광고를 노리는 기업도 늘어날 전망이다. 중계방송사는 여러 광고 패키지를 제공하는데, 그중 월단위로 맺는 광고 계약은 절대적으로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활약에 따라 판매율이 갈린다.

여기에 2년의 공백기를 딛고 돌아온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까지 첫 경기부터 활약하면서 메이저리그 중계방송 광고 계약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질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강정호는 이날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개막전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강정호의 활약에도 신시내티는 3-5로 패했다.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은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개막전에 6-2로 앞선 9회말 등판해 솔로홈런을 허용했지만 추가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