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가 다음달 6일부터 14일까지 총 9일간 경기 과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019 렛츠런파크 서울 야간 벚꽃축제’를 연다.

한국마사회는 벚꽃을 테마로 열리는 이번 축제에 ‘행운의 장소’ 등 다양한 포토존을 설치한다. 5m 높이의 초대형 ‘위시문(Wish Moon)’도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벚꽃 플리마켓과 푸드트럭 등 봄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부대 시설 등을 운영한다. 말이 함께하는 포니 퍼레이드도 준비돼 있다.

6일 오후 7시에는 뮤지컬 공연 등과 함께 개막식이 열린다. 행사는 해당 기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야간 운영한다. 평일에는 무료입장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렛츠런파크 서울이 수도권 레저명소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이번 벚꽃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많은 고객이 말과 함께하는 봄나들이 추억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