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골프 J819 출시…미스샷 줄인 '한국형 드라이버'

브리지스톤골프가 ‘한국형 드라이버’ J819 드라이버(사진)를 출시했다. 한국 골퍼만을 위해 기획·개발해 국내에 단독 출시한 ‘한국형 드라이버’다. 2015년 출시돼 인기를 얻은 J815, 2017년 선보인 J817 드라이버에 이은 한국형 드라이버 후속작이다.

부스트 파워테크놀로지를 적용해 비거리를 늘리는 한편 벌집 구조(honey comb)를 크라운 뒷부분에 탑재해 방향성과 관용성을 높였다. 회사 관계자는 “벌집 구조가 에너지 분산을 줄여 미스샷에서 좌우 편차를 없애고 반발력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고 설명했다.

전작 J815와 J817의 장점은 계승했다. 타이어의 미끄러짐 방지 기술에서 착안한 ‘파워 밀링’으로 페이스 면을 가공해 스핀양을 효과적으로 제어한다. 페이스 면 어디에 맞더라도 적절한 스핀양을 만들어 방향성과 비거리가 좋다는 설명이다. 또 타구감과 타구음이 헤드 전체에서 발생하도록 헤드 내부를 ‘파워 립’ 구조로 설계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