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9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경기. 4회 말 2사 만루 상황 NC 5번 양의지가 타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9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경기. 4회 말 2사 만루 상황 NC 5번 양의지가 타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새 홈구장 창원 NC파크에서 역사적인 1승을 거뒀다.

NC는 23일 창원 NC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벌인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에서 크리스티안 베탄코트, 양의지, 노진혁의 릴레이 대포 3방을 앞세워 7-0으로 완승했다.

KBO리그 최연소 감독인 이동욱(45) NC 감독은 공식 경기에서 첫 승리를 누린 것. NC는 만원의 관중 앞에서 화끈한 힘을 과시하며 삼성을 압도했다.

NC 타선은 맥과이어의 빠른 볼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초반에 승패를 갈랐다.

실책과 볼넷으로 만든 1회 말 1사 1, 2루에서 베탄코트가 맥과이어의 몸쪽 높은 속구(시속 147㎞)를 잡아당겨 왼쪽 스탠드 너머로 보내는 석 점 홈런을 쐈다.

베탄코트는 2000년 톰 퀸란(전 현대 유니콘스)에 이어 역대 개막전에서 1호 홈런을 친 두 번째 외국인 선수로 기록됐다. 베탄코트의 홈런으로 분위기가 오르자 양의지가 다시 축포를 터뜨렸다.

양의지는 맥과이어의 시속 148㎞짜리 속구를 밀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쳤다. 베탄코트와 양의지는 개막전 통산 9번째로 연속타자 홈런을 합작했다.

NC의 홈런 축제는 2회에도 계속됐다.

2사 1루에서 2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한 노진혁이 몸쪽에 박힌 시속 146㎞짜리 빠른 볼을 끌어당겨 우측 펜스 너머로 보냈다.

홈런으로만 6점을 준 맥과이어는 4회엔 투아웃을 잘 잡아놓고선 노진혁, 박석민, 베탄코트, 양의지에게 4타자 연속 볼넷을 허용해 밀어내기로 7번째 점수를 준 뒤 강판했다.

3⅔이닝 동안 7자책점 해 KBO리그의 뜨거운 맛을 봤다.

NC 선발 에디 버틀러는 양의지와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7⅓이닝 동안 단 3안타만 허용하고 무실점으로 역투해 KBO리그 데뷔 승리를 챙겼다.

NC 창단 감독으로 팀을 이끌다가 지난해 중도 하차한 뒤 국가대표 전임 사령탑 지휘봉을 잡은 김경문 감독은 창원NC파크를 찾아 대표로 뽑을 선수들의 전력을 점검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