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 / 사진=아스날 공식 홈페이지

아스날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 / 사진=아스날 공식 홈페이지

영국 프로축구팀 아스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잡았다.

아스널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맨유에 2 대 0으로 승리했다.

아스날은 승점 3점을 챙겨 4위 자리에 올랐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에 진입했다. 반면 맨유는 5위로 내려갔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프리미어리그 첫 패배를 맛봤다.

아스날은 이른 시간 골망을 갈랐다. 전반 12분 자카가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을 넣었다.

후반전 들어서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다. 하지만 주도권을 쥔 아스날이 한 골 더 달아났다. 라카제트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프레드에게 밀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댔다. 아우바메양이 키커로 나서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