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만에 SEA 우승 노리는 베트남축구협회 부탁에 수락
현지 유력지, 박 감독을 '국민 영웅' 지칭…이례적 표현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U-22 대표팀도 지휘

베트남 축구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며 신화를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이 22세 이하(U-22) 대표팀의 지휘봉도 잡게 됐다.

애초 U-22 대표팀은 '박항서의 오른팔'인 이영진 수석코치에게 맡기기로 했지만, 오는 11월 필리핀에서 개막하는 동남아시안(SEA)게임에서 60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베트남축구협회(VFF)의 끈질긴 부탁에 마음을 바꿨다.

7일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 감독은 설 연휴 직후 VFF에 U-22 대표팀 지휘는 이 코치에게 맡겨달라고 요청했다.

오는 22∼26일로 예정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이 끝나면 SEA와 비슷한 시기에 A대표팀이 출전하는 2022 카타르월드컵 예선에 집중하기 위해서였다.

VFF도 처음에는 이 요청을 수락하는 듯하다가 SEA에서 U-22 대표팀의 목표를 우승으로 잡으면서 박 감독을 끈질기게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U-22 대표팀은 1959년 SEA에서 우승한 후 60년 만에 우승컵을 다시 가져온다는 목표를 세웠다.

박 감독은 결국 지난 5일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실무회의에서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VFF는 박 감독의 요청에 따라 한국인 코치 3명을 충원하고 의료팀을 보강해주기로 했다.

뚜오이쩨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박 감독을 '국민 영웅'(national hero)이라고 지칭했다.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박 감독을 베트남의 영웅으로 불러왔지만, 현지 언론이 박 감독을 영웅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례적이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다.

박 감독은 지난해 초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 신화를 만들었다.

박항서호는 이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최초로 4강 진출을 이룬 뒤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7년 만에 처음으로 100위권에 진입시켰다.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U-22 대표팀도 지휘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아세안 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에서도 12년 만에 8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