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스켈레톤 월드컵 7차 대회서 동메달…랭킹 2위로 하락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이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스켈레톤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윤성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스켈레톤 월드컵 7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 47초 44를 기록해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1분 47초 19)와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1분 47초 33)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1·2차 대회에서 동메달, 3차·5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낸 윤성빈은 25일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6차 대회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3위에 머물며 상승세가 꺾였다.

4차 대회는 악천후로 취소됐다.

1차 레이스에서 53초 71로 중간순위 3위에 오른 윤성빈은 2차 레이스에서 53초 73을 기록하며 '뒤집기'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 동메달로 랭킹포인트 200점을 보탠 윤성빈은 총점 1천245점을 기록하며 트레티아코프(총점 1천269점)에 밀려 2위로 랭킹이 떨어졌다.

윤성빈과 트레티아코프는 23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리는 월드컵 8차 대회에서 다시 한번 랭킹 1위를 두고 대결을 벌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