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에 女농구·女하키·유도·조정 등 4개 종목
2032년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의향 전달…IOC는 "역사적 제안"
도종환 장관, IOC와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협의 마치고 귀국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위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를 마치고 귀국했다.

도종환 장관은 16일(한국시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유승민 IOC 선수위원과 함께 나란히 입국했다.

도 장관은 15일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를 방문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종목을 협의하고, 2032년 올림픽을 서울과 평양에서 공동으로 개최하겠다는 의향서를 전달했다.
도종환 장관, IOC와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협의 마치고 귀국

'3자 회동'에선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종목으로 여자농구와 여자하키, 조정, 유도 등 4개 종목을 최종 합의했다.
도종환 장관, IOC와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협의 마치고 귀국

그러나 탁구와 카누 등은 국내 경기단체 등과 협의를 거쳐 단일팀 종목에 포함할지를 나중에 결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올림픽 예선전 단계부터 단일팀으로 출전 쿼터 확보에 나서며, 이른 시일 안에 합동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

도종환 장관은 귀국 직후 인터뷰에서 "IOC와 도쿄올림픽 단일팀 출전을 논의했고, 여자농구와 여자하키, 유도, 조정 등 4개 종목은 출전에 합의했다"면서 "카누 등은 더 논의가 필요하며, 개성연락사무소 접촉 등을 통해 북측과도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어 "2032년 올림픽을 남북이 공동으로 유치하겠다고 IOC에 설명했고, IOC는 '역사적 제안'이라며 도와줄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면서 "IOC가 추구하는 평화 등 올림픽 정신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단일팀 구성을 합의한 4개 종목에 대해선 "1, 2, 3차에 걸친 남북 합동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탁구 등 일부 종목은 이번 도쿄올림픽 단일팀 합의 종목에서 빠졌고, 해당 협회와 선수의 의견을 물어보고 단일팀 참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