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확정…농구 등 4종목

남북이 IOC와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3자 회의를 갖고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종목으로 농구(여자)와 하키(여자), 조정, 유도를 최종 합의했다.

이날 열린 '남·북·IOC 3자 고위급 회담'에서는 2020 도쿄하계올림픽대회에 여자 농구, 여자 하키, 유도(혼성 단체전), 조정(남/여 등 4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에 뜻을 모았다.

남과 북 양측은 IOC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각 종목별 올림픽 본선 진출이 확정되는 대로 올림픽 참가를 위한 세부적인 부가 사항을 최종적 결정키로 했다.

단일팀 공동 훈련도 속도를 높인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단일팀 구성이 확정된 종목에 대해 각각 선수 선발 및 훈련 등 세부 논의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며 "빠르면 올 3~4월경이면 합동훈련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