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는 다시 시작한다는 자세 가져야"
K리그에 제자 보낸 박항서 "콩푸엉, 증명된 베트남 최고 공격수"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은 프로축구 K리그 무대에 진출하는 제자 응우옌 콩푸엉에 대해 "베트남에서 최고의 공격수로 증명받은 선수"라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14일 인천 홀리데이인 송도호텔에서 열린 콩푸엉의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식에 참석해 새 도전에 나서는 제자를 격려했다.

"오늘의 주인공은 콩푸엉"이라며 무대에 마련된 자신의 좌석도 마다하고 한 쪽에 조용히 앉아있던 박 감독은 콩푸엉이 어떤 선수인지를 묻자 마이크를 잡고 적극적으로 제자를 소개했다.

박 감독은 "콩푸엉은 좁은 공간에서의 능력이나 공격수로서의 득점력이 뛰어난 선수"라며 "베트남 최고의 공격수로 인정받는 선수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이어 "베트남에서는 이미 증명했지만 한국에서는 증명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베트남에선 늘 (주전 공격수 상징인) 10번을 달다가 인천에서 23번을 받았듯이 다시 시작한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콩푸엉이 한국 축구에 어떻게 적응할 것인지에 대한 염려는 있지만 정신적으로 강한 선수이기 때문에 잘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경기장에서 직접 와서 보시고 평가해달라"고 덧붙였다.
K리그에 제자 보낸 박항서 "콩푸엉, 증명된 베트남 최고 공격수"

이영진 베트남 대표팀 코치도 "콩푸엉은 목표가 뚜렷한 선수이기 때문에 K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골 결정력 등 개인 기량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스즈키컵 우승과 아시안컵 8강 진출을 이뤄낸 이후 '박항서의 아이들'의 해외 진출도 이어졌다.

콩푸엉에 앞서 K리그를 경험한 쯔엉은 태국 부리람으로 이적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관계자를 만날 때마다 선수들의 해외 진출을 계속 권장하는 편"이라며 "베트남 선수들이 해외에서 경험을 쌓아 선수일 때뿐만 아니라 지도자가 됐을 때도 후배들에게 전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콩푸엉의 K리그 진출은 박 감독의 '민간 축구 외교' 성과이기도 하다.

이날 입단식 자리엔 응우옌 부뚜 주한 베트남 대사도 참석해 콩푸엉의 활약이 "베트남과 한국의 우호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난 축구밖에 모른다.

평범한 지도자가 양국의 오후에 도움이 된다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말을 아끼며 "2년 남아있는 계약에 충실해야 한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