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박항서 감독 만나…"한국·베트남의 가장 튼튼한 가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과 만났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박 감독과 환담을 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밝혔다.

이 총리는 "모처럼 귀국하신 감독님을 모시고 감사를 드렸다"며 박 감독과 그가 주도하는 스포츠 한류에 대해 "한국과 베트남의 가장 튼튼한 가교"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 감독이) 스포츠 한류를 확산하는 방안을 조언해 주셨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베트남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 진출로 이끄는 등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