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디섐보 등도 출연시켜
우즈, 한국말로 "대박!"…방송광고 화제

“대박!”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의 한국어 방송광고가 눈길을 끌고 있다.

우즈는 브리지스톤이 한국 시장을 겨냥해 새해부터 골프방송에 내보내기 시작한 브랜드 광고에서 서툴지만 비교적 정확한 발음으로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제품을 치켜세웠다. 지난달 방송을 탄 첫 번째 버전에선 “브리지스톤 골프 좋아요. 최고예요”라고 했다가 이달부터는 “대박”이라는 말을 추가하며 미소를 짓는 두 번째 버전(사진)이 전파를 타고 있다. 우즈가 광고촬영에서 외국어를 사용한 것은 한국어가 유일하다.

이 광고영상에는 우즈 외에도 브라이슨 디섐보, 맷 쿠처, 프레드 커플스 등이 함께 출연해 역시 한국말로 인사를 한다. 커플스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새해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브리지스톤골프 국내 총판을 담당하는 석교상사는 “브리지스톤골프 일본 본사, 미국 지사, 선수 에이전트 회사 등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구축해 이 이벤트를 성사시켰다”고 설명했다. 최근 우즈와 테일러메이드 광고를 함께 찍은 박성현의 한국말 광고도 조만간 세계 광고시장에 공개된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