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교포 오수현, LPGA 빅오픈 최종라운드서 준우승
초반 보기 2개와 더블 보기에 발목 잡혀
호주교포 오수현(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첫 승을 다음으로 기약해야 했다.

오수현은 10일 호주 빅토리아주 13번 비치 골프링크스의 비치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빅오픈(총상금 11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엮어 2타를 잃었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3타를 친 그는 우승을 차지한 셀린 부티에(프랑스)에 2타 모자란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오수현은 국내 건설 기업 대방건설의 후원을 받는 선수로 2015년 2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 한 차례 우승 경험이 있다. LPGA투어에선 2016년 9월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거둔 단독 2위가 최고 성적이다. 오수현은 이날 2번홀(파5)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 4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한 것이 뼈아팠다. 이후 타수를 만회했으나 선두를 따라잡기엔 부족했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부티에는 국적은 프랑스지만 부모님이 태국인이다. 그는 최종합계 8언더파 281타를 쳐 오수현 등 공동 2위 세명을 따돌리고 투어 첫 승을 거머쥐었다. 부티에는 2017년 LPGA 시메트라(2부)투어에서 2승을 포함해 상금랭킹 3위에 올라 2018년 정규투어 시드를 획득했다. 유소연(29)과 조던 스피스(미국)의 스승으로 유명한 캐머런 매코믹 밑에서 실력을 쌓으며 프랑스 여자골프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이미림(29)은 이날 6타를 잃어 최종합계 2오버파 291타 35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