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뿐만 아니라 NOC 지위 가진 탓에 한계 있어"
대한체육회장 책임론 높아지지만 문체부는 '난색'

최근 체육계 성폭력 사건이 잇따라 폭로되면서 관리 주체인 대한체육회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 대한 책임론이 높아지고 있지만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회에 대한 징계 등에 난색을 표했다.

대한체육회가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일 뿐만 아니라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서의 지위도 갖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대책에 대한 후속조치 계획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대한체육회 책임론에 대한 취재진의 질의에 "체육회 책임에 대해 문제 제기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 국장은 이어 "대한체육회는 두 가지 지위를 갖고 있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관계에 있어서 국가올림픽위원회로서의 지위가 있고, 생활체육과 엘리트체육을 담당하는 기타 공공기관의 지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가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공공기관이긴 하지만 IOC는 정부가 NOC에 부당하게 압력을 행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체부의 관리 감독 권한에도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대한체육회장 책임론 높아지지만 문체부는 '난색'

오 국장은 "회장과 관련된 문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처리돼야 할 문제지만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체육회가 막대한 예산과 관련해 물의를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반적인 개선책 마련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 국장은 또 "문체부 역시 이번 사태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것과 관련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엄정한 감사를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것"이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

최근 쇼트트랙과 유도 등에서 잇따라 성폭력 사건이 폭로된 후 이기흥 체육회장의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5일 체육회 이사회에 문화연대, 체육시민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등 체육·시민사회 단체들이 찾아가 이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국회에서도 이 회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회장은 이사회 자리에서 체육계가 자정 기능을 다하지 못한 점을 사과하고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장 책임론 높아지지만 문체부는 '난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