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소니오픈 14언더파
임성재도 16위로 '유종의 미'
양용은도 막판까지 선전
강성훈(32·사진)이 시즌 처음으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14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640만달러)에서다. 임성재(21)와 양용은(47)도 막판에 힘을 내며 각각 16위, 33위로 2019년 첫 대회를 ‘유종의 미’로 장식했다.

강성훈은 이날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CC(파70·704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4개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공동 10위. 강성훈의 ‘톱10’은 이번 시즌 처음이다.

뒷심이 돋보였다. 1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치며 제자리걸음을 하던 그는 2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쳐 커트 통과에 성공하더니 3라운드 5언더파, 4라운드 6언더파로 후반으로 갈수록 분위기를 달구며 화끈하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후반 16(파4), 17(파3), 18번홀(파5)에서는 버디, 버디, 이글을 차례로 잡아내 3홀에서만 4타를 줄였다. 3라운드 21위였던 순위가 마지막날 11계단 뛰어올랐다. 강성훈이 톱10에 이름을 올린 건 지난해 7월 퀴큰론스내셔널(3위) 이후 6개월여 만이다.

‘루키’ 임성재도 2타를 덜어내 12언더파 공동 16위로 대회를 마쳤다. 1라운드(1오버파)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라운드에서 모두 언더파를 적어냈다. 임성재는 지난해 10월 데뷔 무대인 세이프웨이오픈에서 공동 4위에 올라 골프팬에게 눈도장을 찍은 데 이어 이번에도 준수한 마무리로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초청선수로 출전한 양용은은 공동 33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선전했다.

115만2000달러(약 13억원)의 우승상금은 22언더파(63-63-66-66)를 기록한 맷 쿠처(미국)에게 돌아갔다. 쿠처는 막판까지 추격전을 펼친 앤드루 퍼트넘(미국)을 4타 차로 밀어내고 시즌 2승을 신고했다. 전반 5번홀(파4)까지 갑작스러운 퍼팅 난조로 2타를 잃으면서 퍼트넘에게 한때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9번홀(파5)에서 다시 공동 선두로 속도를 낸 뒤 후반 홀에서만 6개의 버디를 쓸어담아 자신의 통산 9승째를 확정지었다.

쿠처는 193㎝의 거구임에도 장타보다 정교함으로 승부를 거는 스타일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는 311.7야드(14위)에 그쳤다. 하지만 전체 1위(83.33%)인 아이언샷을 내세워 타수를 차곡차곡 쌓아 경쟁자들을 무력화했다. 2001년부터 본격적으로 PGA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쿠처는 이번 우승으로 19년간 총 100번의 톱10 진입을 기록하게 됐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