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왕따 가해자 피해자 바뀌었다" 폭로 /뉴스A

김보름 "왕따 가해자 피해자 바뀌었다" 폭로 /뉴스A

대표팀 왕따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이 과거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11일 오전 방송되는 뉴스A LIVE에 출연하는 김보름은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 선수를 왕따 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김보름은 "(내가) 괴롭힘을 당했다. 가해자가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 쉬는 시간에 라커룸에 불려가 1시간이고 2시간이고 폭언을 들을 때가 많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런 부분은 부모님께도 말씀드린 적 없고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 없다"면서 "그래서 더 조심스럽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평창올림픽 왕따 논란 당시 김보름과 노선영 선수 /사진=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왕따 논란 당시 김보름과 노선영 선수 /사진=연합뉴스

김보름은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뒤처진 노선영을 두고 박지우와 4초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왕따 논란이 불거졌다. 김보름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최단기간 60만 명을 돌파해 불명예를 안은 바 있다.

대한빙상연맹에서는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려 김보름의 명예를 회복시켰지만 왕따 가해자라는 주홍글씨에서 벗어나진 못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