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극적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아시안컵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무릎 부상인 나상호(광주)를 빼고 이승우를 교체선수로 뽑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이승우는 지난달 20일 아시안컵에 나설 23명 최종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앞서 "(이승우의 자리인)측면 공격수 자리는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를 우선적으로 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승우 대신 선발한 나상호가 지난달 28일 팀 훈련 도중 오른쪽 무릎을 다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나상호는 계속 재활에 몰두하다가 지난 4일 팀 훈련에 합류했으나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결국 벤투 감독은 나상호가 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어렵다고 판단해 이승우와의 교체를 결정했다. 이승우는 소속팀 엘라스 베로나에서 6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으며 지난달 30일에는 시즌 첫 골까지 터뜨렸다.

AFC 규정에 따르면 아시안컵 참가국들은 첫 경기 킥오프 6시간 전까지 부상자를 다른 선수로 교체할 수 있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7일 밤 필리핀과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아직 확실하지 않으나 이승우는 소속팀 엘라스 베로나 구단과 협의한 뒤 아시안컵 조별리그 기간 중 합류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