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샤키리의 멀티골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완파하고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1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맨유와의 홈 경기에서 제르단 샤키리의 2골 맹활약에 힘입어 3-1로 이겼다.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개막 후 17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고 14승 3무 승점 4점으로 맨체스터 시티(44점)를 승점 1점 차이로 제치고 선두 자리를 꿰찼다.

리버풀은 마네, 피르미누, 살라 스리톱을 구축했다. 맨유는 스리백을 세웠고 포그바를 벤치로 내렸다.

리버풀은 전반 24분 사디오 마네의 선취 골로 앞서갔다. 마네는 상대 페널티 지역에서 후방 패스를 가슴 트래핑으로 잡은 뒤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하지만 리버풀은 전반 33분 상대 팀 제시 린가드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린가드는 팀 동료 로멜루 루카쿠의 왼쪽 측면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문전에서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리버풀은 후반에 더욱 주도권을 가져갔다. 마네, 모하메드 살라가 슛을 퍼부었다. 그러다 리버풀은 후반 28분 세르단 샤키리의 득점으로 다시 치고 나갔다. 교체 투입된 샤키리는 혼전 중 흐른 공을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7분 뒤에는 왼발로 멀티골을 완성,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리버풀은 이날 점유율 65%를 기록하는 등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슈팅 개수에서도 리버풀 36개, 맨유 6개로 큰 차이를 보였다.

맨유는 최근 5경기에서 1승 3무 1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