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한 박항서 감독 "나는 에릭손 감독에 미치지 못해"

다시 한번 '매직'을 일으킨 박항서 감독은 겸손을 잃지 않았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은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은 뒤 "10년 만에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라며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응원해주신 열정적인 팬들과 우리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며 승리의 공을 돌렸다.

박 감독은 이날 상대 팀 지도자인 세계적인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에 관해 "에릭손 감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지도자"라며 "그와 함께 경기를 치러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을 두 차례 꺾었지만, 솔직히 내가 그의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라고 차분하게 밝혔다.

베트남은 지난 2일 필리핀과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한 뒤 이날 2차전에서도 2-1로 이겨 합계 4-2로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오는 11일과 15일에 말레이시아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우승팀을 가린다.

말레이시아 벽까지 넘으면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겸손한 박항서 감독 "나는 에릭손 감독에 미치지 못해"

박항서 감독은 "오늘 응우옌꽁프엉이 쐐기 골을 넣을 때 가장 기뻤다"라며 "오늘 승리에 가장 중요한 골이었다"라고 전했다.

베트남은 1-0으로 앞선 후반 42분 응우옌꽁프엉이 현란한 기술로 페널티 지역 왼쪽을 뚫은 뒤 왼발 강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벤치에서 초조하게 지켜보던 박항서 감독은 승리를 예감한 듯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했다.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에게 전반전에 골을 허용하지 않으면 승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라며 "1차전 때 필리핀은 후반 15분에서 후반 30분 사이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것을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필리핀은 오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해 후반전에 매우 강하게 나왔다"라며 "(혼혈선수가 많은) 필리핀 선수들의 체격 조건이 우리보다 좋아 몸싸움 측면에서 약간 어려움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말레이시아와 결승에 관한 질문에 "조별리그에서 2-0으로 승리한 경험이 있다"라며 "그러나 공격력이 좋은 팀이기 때문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