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AFC 어워즈에 한국은 없었다…한국인 수상자 '제로'

한국축구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4년 만에 수상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AFC는 29일(한국시간) 오만 무스카트에서 '2018 AFC 어워즈'를 열고 올해 아시아 축구를 빛낸 선수와 감독, 각국 축구협회에 대해 시상했다.

하지만 올해 시상식에서 '한국'은 호명되지 못했다.

한국축구가 AFC 어워즈에서 수상자를 내지 못한 것은 2014년 시상식 이후 4년 만이다.

올해 한국은 AFC 어워즈 후보 발표에서 수원 삼성의 전세진이 유일하게 '올해의 유망주' 후보에 올라 일본의 니시카와 준, 사우디아라비아의 투르키 알 아마르와 경쟁했지만 수상의 영광은 알 아마르에게 돌아갔다.

한국은 'AFC 올해의 선수'에도 남녀 후보를 내지 못했고, 각각 카타르의 압델카림 하산과 중국의 왕솽이 수상자가 됐다.

지난해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던 손흥민(토트넘)은 2년 연속 수상을 기대했지만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프랑크푸르트)가 수상자로 결정됐다.

북한은 'AFC 올해의 축구협회' 가운데 발전 부문 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