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2점차로 KLPGA팀 꺾고 우승
동포 선수들 승부처에서 맹활약
2승1무 이민지 최우수선수 선정
'부산 사투리' 대니엘 강에 '웃음꽃'

박성현, 최혜진에 4홀 차 압승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KLPGA팀을 꺾고 우승한 LPGA팀 선수들이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KLPGA팀을 꺾고 우승한 LPGA팀 선수들이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국적은 달라도 팀워크는 끈끈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한국인과 동포 선수가 하나로 뭉친 ‘팀 LPGA’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정상급 선수들이 모인 ‘팀 KLPGA’를 제압하고 지난해 빼앗긴 트로피를 되찾았다.

팀 LPGA는 25일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열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하 챔피언스트로피·총상금 10억원) 대회 최종일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4승3무5패를 기록하며 승점 5.5점을 획득해 최종합계 13점을 얻어 11점에 그친 팀 KLPGA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승리하면 1점, 비기면 0.5점을 받는 방식으로 치러진 이번 대회에서 팀 LPGA는 첫날 열린 포볼 경기에서 3.5점, 둘째 날 열린 포섬 경기에서 4점을 얻었다. 팀 LPGA는 첫 대회가 열린 2015년과 2회 대회인 2016년에 이어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동포 선수들, 끈끈한 팀워크 자랑

지난해까지 한국 국적 선수로만 팀을 꾸린 팀 LPGA는 이번 대회에서 해외동포인 이민지(호주), 리디아 고(뉴질랜드), 대니엘 강, 제니퍼 송(이상 미국)을 포함시켰다. 매주 경쟁하던 선수들끼리 팀을 이루는 어색한 경기 방식에도 팀 LPGA의 팀워크는 남달랐다. 특히 구수한 부산 사투리를 섞어 속사포처럼 한국말을 쏟아낸 대니엘 강의 역할이 컸다. 대니엘 강의 쉴 새 없는 말솜씨에 한데 모인 팀 LPGA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마치 매해 호흡을 맞춘 것처럼 동포 선수들은 승부처였던 팀 매치 대결에서 귀중한 승점을 팀 LPGA에 안겼다. 대니엘 강은 대회 첫날 전인지(24)와 한 조로 나서 장하나(26)-이소영(21)조를 5홀차로 꺾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올해 LPGA 투어 상금랭킹 2위인 이민지와 ‘골프 천재’ 리디아 고는 대회 둘째 날 각각 박성현(25), 제니퍼 송과 짝을 이뤄 승점 2점을 챙기는 등 동포선수들은 승점 13점 가운데 5.5점을 합작했다.

스타 선수 자존심 대결에선 무승부

대회 승패 여부를 떠나 각 팀 스타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최종일 싱글 매치플레이 경기에선 양 팀이 ‘장군 멍군’을 외쳤다. 팀 LPGA에서 사흘 내내 가장 많은 갤러리를 몰고 다닌 박성현은 올해 KLPGA 투어 2관왕을 차지한 ‘슈퍼루키’ 최혜진(19)을 4홀차로 눌렀다. 1번홀부터 단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은 박성현은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최혜진을 꺾고 팀 LPGA 우승을 확정 짓는 1점을 챙겼다.

LPGA 투어 진출을 눈앞에 둔 팀 KLPGA 대표 선수 이정은6(22)는 이 대회 전승을 노리던 전인지를 18번홀 ‘칩인 버디’로 꺾었다. 경기 중반 역전을 허용하며 끌려 다니던 이정은6는 15번홀 버디로 동점을 만든 뒤 18번홀 그린 옆에서 친 칩샷을 홀 안에 바로 집어넣었고 전인지의 항복을 받아냈다.

이 밖에 팀 LPGA 주장 유소연(28)은 이날 팀 KLPGA 주장 이승현(27)을 7홀차로 꺾는 등 2승1무로 맹활약했다. 팀 KLPGA 오지현(22)은 사흘 동안 전패를 당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팀 LPGA 최우수선수(MVP)로는 이민지가 선정됐다. 팀 KLPGA에선 3전 전승을 거둔 김아림(23일)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주=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