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홀 버디·파3홀 티샷 붙이기 등 놓고 내기…딴 돈은 기부
900만 달러 가져간 미컬슨 '번외 내기'서도 우즈에 승리

역대 성적 등에선 '2인자'가 더 어울리는 필 미컬슨(48)이 900만 달러(약 101억원)를 놓고 벌인 세기의 대결에서 타이거 우즈(43·이상 미국)를 꺾음과 동시에 경기 중간 벌어진 내기에서도 우세를 보이며 승리의 기쁨을 더했다.

미컬슨과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 코스에서 열린 일대일 매치플레이 대결 '캐피털 원스 더 매치 : 타이거 vs 필'을 펼치는 동안 여러 홀에서 경기 결과와 별도로 내기를 걸었다.

이미 예고된 대로 1번 홀(파4)부터 내기가 시작됐다.

미컬슨의 버디 여부에 20만 달러가 걸렸다.

미컬슨이 이 홀에서 3m가 조금 안되는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하며 우즈가 승리했다.
900만 달러 가져간 미컬슨 '번외 내기'서도 우즈에 승리

기선 제압이 걸린 첫 홀인 데다 내기까지 걸려 있으니 미컬슨은 신중에 신중을 더해 퍼트했으나 결국 빗나갔고, 우즈는 옅은 미소를 보였다.

그러나 이후 우즈는 더 웃지 못했다.

다음은 파 3홀인 5번 홀(137야드)에서 누가 핀에 가까이 붙이는지를 놓고 10만 달러 내기가 성사됐다.

미컬슨이 홀 2.5m가량에 공을 보냈고, 우즈는 훨씬 멀어 이번엔 미컬슨이 이겼다.

8번 홀(파3)에선 같은 내기에 20만 달러가 걸렸는데, 미컬슨이 근소하게 앞서 내기 합계에서 30만 달러로 우즈를 앞질렀다.

13번 홀(파3)에서 다시 홀 가까이 붙이기에 30만 달러로 금액이 올라갔다.

우즈가 4.5m가량에 먼저 떨어뜨리자 미컬슨은 3m 조금 안 되는 지점에 보내는 샷으로 응수해 내기로 총 60만 달러를 챙겼다.
900만 달러 가져간 미컬슨 '번외 내기'서도 우즈에 승리

다른 홀에서도 여러 가지를 놓고 경쟁이 펼쳐졌으나 승자가 나오지 않았다.

9번 홀(파4)에서는 미컬슨의 제안으로 이글에 100만 달러가 걸렸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해 승자가 없었다.

다시 이글을 놓고 20만 달러를 건 11번 홀(파4)에선 우즈의 버디가 최고 성적이라 이번에도 무위로 끝났다.

14번 홀(파4)에서는 누가 더 드라이버 샷을 멀리 보내는지 10만 달러 내기가 이어졌지만, 두 선수의 샷 모두 페어웨이를 벗어나 승부가 갈리지 않았다.

7번 홀(파5)에선 티샷을 한 뒤 우즈가 미컬슨에게 그 홀 스코어를 놓고 20만 달러 내기를 제안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결국 최종 결과 60만 달러를 따낸 미컬슨이 첫 홀 20만 달러에 그친 우즈를 따돌렸다.

다만 이 내기로 쌓인 금액은 두 선수가 갖지 않고 기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