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컬슨, 연장 네 번째 홀 접전 끝에 승리

세계 골프 최고 라이벌 간 '세기의 대결'에서 필 미컬슨(48)이 타이거 우즈(43)를 물리치고 900만 달러(약 101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미컬슨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 코스(파72·7200야드)에서 열린 일대일 매치플레이 대결 '캐피털 원스 더 매치 : 타이거 vs 필'에서 연장 4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즈를 꺾었다.

'승자 독식' 규칙에 따라 미컬슨은 이 매치에 걸린 900만 달러의 상금을 모두 가져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상금 1∼2위, 현역 선수 PGA 투어 최다승 및 메이저 최다승 부문 1∼2위를 달리는 최고 맞수의 대결은 경기 전부터 여러 면에서 화제를 모았다.

동반 라운드 전적에서 18승 4무 15패로 앞서고, 9월 투어 챔피언십 우승 등으로 기량 회복세인 우즈의 승리를 점치는 쪽이 경기 전엔 많았으나 막상 뚜껑을 열자 미컬슨의 미세한 우세 속에 예상이 어려운 박빙의 승부였다.

첫 홀(파4)부터 팽팽했다. 티샷은 타이거가 257야드, 미컬슨이 254야드였고, 방향도 오른쪽으로 비슷했다.

얕은 러프에서 우즈의 두 번째 샷은 홀 3m 정도에, 미컬슨의 샷은 그보다 30㎝ 정도 더 가까이 떨어졌다. 결과는 둘 다 파였다.

처음 희비가 엇갈린 건 2번 홀(파4)이었다. 우즈의 9번 아이언 두 번째 샷이 그린을 크게 벗어난 뒤 다음 샷도 홀에 미치지 못했고, 약 1m 파 퍼트가 홀에 살짝 들어갔다 나오며 파를 지킨 미컬슨이 리드를 잡았다.

밀리던 우즈는 11번 홀(파4)을 버디로 따낸 데 이어 12번 홀(파4)에서 74야드를 남기고 보낸 두 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이며 버디 퍼트 컨시드를 받아 처음으로 리드를 잡았다.

미컬슨은 그러나 13번 홀(파3) 버디로 곧장 만회하고, 15번 홀(파4)을 가져가며 다시 앞서 전혀 밀리지 않았다.

17번 홀(파3)은 라이벌 매치다운 백미였다. 이 홀마저 내주면 바로 패배가 확정되는 우즈가 프린지에서 살짝 올린 칩샷이 홀로 들어가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18번 홀, 그리고 같은 홀에서 열린 첫 번째 연장전까지도 승자는 가려지지 않았다.

두 번째 연장전부터는 18번 홀을 쓰되 별도로 조성된 93야드 티잉 그라운드에서 시작하는 파 3홀로 진행됐는데, 연장 4번째 홀이자 전체 22번째 홀에서 승부가 갈렸다.

승부를 마무리 지을 기회를 살리지 못하던 미컬슨이 약 1.2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면서 어두워지고 나서야 900만 달러의 주인공으로 결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