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디부아르를 넘어 아프리카 대륙의 최고 공격수로 이름을 날린 축구영웅 디디에 드로그바(40)가 20년간 뛰었던 그라운드를 떠난다.

드로그바는 지난 22일(한국시간) 공개된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은퇴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그는 "지난 20년은 내게 엄청난 시간이었다. 이제는 은퇴를 해야 할 시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6세 때 삼촌을 따라 프랑스로 이주한 드로그바는 유소년 팀을 거쳐 1998년 프랑스 르망에서 프로로 데뷔했다. 2002년에는 프랑스 리그앙 갱강으로 이적해 처음으로 1부 리그를 밟았고 이후 승승장구하며 세계적 공격수의 반열에 오를 준비를 마쳤다. 올랭피크를 거쳐 2004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로 이적한 드로그바는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이름을 날렸다.

특히 2006-2007시즌과 2009-2010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전성기를 보냈고 2012년에는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로 이적해 축구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했다. 이후 터키를 거쳐 2014-2015시즌 첼시로 복귀했다.

드로그바의 여정은 첼시에서 멈추지 않았다. 이후 미국 프로축구 피닉스 라이징으로 이적해 올 시즌까지 현역 선수로 뛰었고 지난 9일 루이빌 시티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출전, 선수로서 마지막으로 경기를 뛰었다.

특히 드로그바는 축구장 밖에서도 모범적인 생활로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됐다. 내전에 시달리는 조국의 평화를 위해 많은 활동을 하기도 했는데 2005년 10월 코트디부아르의 독일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끈 뒤 TV 카메라 앞에서 무릎을 꿇고 조국에 휴전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무기를 내려달라"라는 그의 호소는 전 세계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결국 드로그바의 외침으로 코트디부아르는 한동안 내전을 멈추기도 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