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 디펜딩 챔피언 호주와 원정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무승부에 그쳤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전반 22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마시모 루옹고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치른 5차례 평가전에서 2승3무의 무패행진을 이어 갔다.

한국은 호주와 역대전적에서 7승 11무 9패를 기록했다.

더불어 한국은 지난 2015년 1월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호주에 1-2로 패했던 아쉬움을 3년 10개월 만의 재대결에서 앙갚음을 앞뒀지만 무승부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오는 20일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QSAC)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원정 두 번째 평가전을 펼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