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만의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루키의 매서운 맛을 보여주고 싶어요.”
‘천재골퍼’ 전영인(18·볼빅·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입성했다. 지난 4일 ‘지옥의 시리즈’로 불리는 LPGA 퀄리파잉 시리즈(Q시리즈)를 공동 13위라는 준수한 성적으로 통과했다. 3라운드(50위), 5라운드(52위)에서 커트라인(45위) 밖으로 밀려나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6라운드(42위)부터 힘을 내기 시작해 7라운드(27위)에서 반등한 뒤 최종 8라운드에서 내년 시즌 전체 출전권을 따냈다. 최종성적은 1오버파 577타. 대회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인근의 파인허스트 골프클럽 7번 코스(파72)에서 8라운드로 열렸다. LPGA 투어는 102명 출전 선수 중 45위까지에만 2019년 LPGA 투어 시즌 출전권을 줬다. 2000년 5월14일 생인 전영인은 ‘밀레니엄 베이비’세대로는 처음으로 LPGA 투어에 발을 디뎠다.
전영인의 롤 모델은 두 명이다. 은퇴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선배인 유소연(27)이다. 전영인은 “소렌스탐은 현재 투어에 없지만 유소연 선배와 함께 투어 생활을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자기 관리가 철저한 두 선배들의 능력을 배우고 싶다는 게 그의 포부다.
전영인의 아버지는 유명 골프교습가인 전욱휴 프로다. 전영인은 다섯 살 때 골프를 배우기 시작해 열 살 때인 2010년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천재골퍼’로 금방 소문이 났다. 그의 롤 모델인 소렌스탐도 10세 때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주관 대회에서 5승을 거두며 성장을 거듭한 전영인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미국 주니어 국가대표로 뽑혀 실전 감각을 가다듬었다. 지난해에는 2017 핑 주니어 솔하임컵에 출전했고, 이후 2018년 시메트라 투어(LPGA 2부) 풀 시드를 따내 정규 LPGA 투어 진출 채비를 마쳤다. 국산 골프공 업체 볼빅은 전영인의 잠재성에 주목해 2년 전부터 공을 공급하는 등 일찌감치 후원을 시작했다. 전영인은 올해 한국 국적도 취득했다.
전영인은 파워 드라이버가 특기다. 작은 키(163cm)로도 평균 262야드(2018시즌 시메트라 투어 공식 기록)의 드라이버 샷을 날린다. 정교함도 갖췄다. 그린 적중률이 76.3%다. 현 LPGA 투어 아이언샷 1위 고진영(23)이 77.4%다. 시메트라 투어에서 활동할 때 그는 ‘드라이버 샷을 가장 멀리 똑바로 치는 선수’로 선정돼 상을 받기도 했다. 공은 볼빅의 S3를 사용한다. 그는 “비거리와 아이언 샷 컨트롤이 잘돼 좋다”고 말했다.
전영인은 “롱게임도 자신감이 붙어 빨리 대회에 나가고 싶다”며 “내년이 벌써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