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31·LA 다저스)이 25일(한국시간)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에 선발 등판했다.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2차전 원정경기에서 류현진은 역투를 펼쳤으나 다저스가 2-1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 위기 에 몰려 교체됐다. 불펜의 난조로 실점 4점을 기록한 류현진은 팀의 2-4 패배로 패전투수가 됐다.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