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를 타선이 없다.'

보스턴 레드삭스가 메이저리그 '최강타선'의 면모를 제대로 뽐냈다.

보스턴은 2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 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LA다저스를 8-4로 물리쳤다.

보스턴의 '에이스' 크리스 세일(29)이 4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불펜 투수들의 무실점 투구와 타선의 득점 지원으로 패전을 면했다.

특히 2번 타자 앤드류 베닌텐디는 이날 경기에서 5타수 4안타 1타점 맹활약으로 보스턴의 해결사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다저스의 1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펜웨이파크 첫 원정 경기에서 4이닝 동안 7피안타 3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크게 부진하며 '가을 야구의 악몽'을 끊지 못했다.

다저스 불펜도 이날 보스턴의 화력을 버티지 못하면서 3점을 내줬다.

1회 말 무기 베츠가 출루한 보스턴은 베닌텐디가 2루타를 터뜨리며 순식간에 1점을 만들었다. 이후 J.D 마르티네즈도 적시타를 때리며 2-0으로 보스턴이 앞서갔다.

다저스는 곧바로 2회 1사 상황에서 맷 캠프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1점을 따라붙었다.

다저스는 3회 동점을 만들었다. 3회 초 저스틴 터너와 데이비드 프리즈의 연이은 안타로 무사 1, 2루가 된 상황에서 4번 타자 매니 마차도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2-2 동점이 됐다.

그러나 다저스는 3회 말 베닌텐디와 마르티네스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1실점했다.

다저스가 5회 말 다시 한 번 동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도져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후 세일을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맷 반스를 상대 터너가 안타를 때리며 무사 1, 2루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마차도가 땅볼 아웃에 그쳤지만, 도저가 홈으로 들어오며 3-3 동점이 됐다.

하지만 보스턴의 강타선은 결국 커쇼를 강판시켰다. 베츠가 9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한 후 베닌텐디가 또 한 번 커쇼에게 안타를 뽑아내며 무사 1, 2루가 됐다.

완전히 흔들린 커쇼는 폭투로 무사 2, 3루를 내줬으며 타석에 선 피어스도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됐다. 매드슨이 2점을 더 내주면서 점수는 5-3이 됐다.

7회 초 다저스는 1사 1, 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선 야스마니 그랜달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1사 2, 3루가 됐다. 그러나 마차도가 뜬공에 그치며 1점 밖에 점수를 내지 못했다.

오히려 알렉스 우드가 7회 말 대타로 나선 에두아르도 누네즈에 3점 홈런을 허용하며 점수가 4점차까지 벌어졌다.

결국 다저스는 8, 9회 타석에서 한 번도 출루하지 못한 채 1차전 경기를 내줬다. 이번 포스트시즌서 부진했던 보스턴 마무리 투수 크레이그 킴브렐도 이날 경기서 1이닝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경기를 종료시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