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이 팀의 월드시리즈(WS) 진출을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경기에서 초반 집중타에 무너졌다. 가을야구 통산 첫 패전이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방문경기로 치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6차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만에 7안타를 맞고 5실점이나 한 채 조기 강판당했다.

57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볼넷도 두 개를 내줬고, 삼진은 3개를 빼앗았다.

지난 14일 2차전에서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 했으나 다저스의 4-3 역전승으로 패배는 면했던 류현진은 이날은 1회부터 대량 실점을 하고 더 일찌감치 물러났다.

1회부터 속구 구속은 150㎞까지 끌어올렸으나 변화구를 노리고 달려든 밀워키 타자들에게 바깥쪽 승부를 고집하다 볼 배합이 읽히면서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이날 전까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PS)에서 통산 5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2.30을 기록 중이었다.

하지만 1-5로 끌려가던 4회초 마운드를 훌리오 우리아스에게 넘긴 류현진은 다저스가 결국 2-7로 패해 포스트시즌 6번째 등판 만에 처음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포스트시즌 평균자책점은 3.56으로 높아졌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을 노리는 다저스는 밀워키 원정 1·2차전에서 1승씩 나눠 가진 뒤 홈에서 열린 3차전을 내줘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이후 4·5차전을 거푸 이겨 시리즈 전적에서 3승 2패로 앞섰으나 원정 6차전을 내줘 시리즈 전적은 3승 3패가 됐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월드시리즈를 치를 내셔녈리그 챔피언은 21일 밀러파크에서 열릴 다저스와 밀워키 간의 시리즈 최종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