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강심장' 류현진에게 영웅이 될 기회가 왔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의 명운을 걸고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CS) 6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다저스는 지난 18일(한국시간) NLCS 5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5-2로 꺾고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앞서갔다. 1승만 더 추가하면 다저스는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게 된다.

다저스는 20일 오전 9시 39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NLCS 6차전을 치른다. 이날 다저스 선발은 류현진이다. 류현진으로서는 설욕의 기회다.

류현진은 14일 밀러파크에서 치른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다. 팀이 4-3으로 승리하긴 했지만 류현진으로서는 다소 아쉬운 투구였다.

밀워키 역시 6차전 선발이 웨이드 마일리로 예상돼 류현진의 의욕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마일리는 NLCS 2차전에서도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쳤고 5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판정승을 거뒀다.

이번 가을, 류현진은 클레이턴 커쇼와 '다저스 원투펀치'로 나서고 있다. 다저스가 밀워키를 제압하면 '빅게임 피처' 류현진도 그토록 꿈꾸던 월드시리즈 무대에 오를 수 있다. 과연 류현진이 팀의 명운이 걸린 경기에서 승리를 선물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