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힐링 골프

기술의 진화
더 부드럽고 더 멀리 날아가
18년 만에 새로 나온 타이틀리스트 골프공 'AVX'

타이틀리스트가 18년 만에 새 골프공 ‘AVX’(사진)를 내놨다. 기존 제품인 프로V1과 프로V1x의 지평을 한 차원 넓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름 AVX가 ‘대안’이라는 뜻의 ‘Alternative V1, V1x’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양립할 수 없을 듯했던 두 가지 성질, 즉 더 부드러우면서도 더 멀리 날아갈 수 있게 만들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기존 제품과 같은 부드럽고 탄력있는 열경화성 우레탄(GRN41)을 커버에 사용했다. 그러면서도 기존 제품보다는 탄도가 낮고 스핀양도 적다. 타구감도 가장 부드럽다. 김태훈 타이틀리스트 마케팅부장은 “코어 소재인 폴리부타디엔에 기존과는 전혀 다른 첨가제를 넣어 적은 힘으로도 공을 쉽게 압축해 날릴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롱게임과 아이언샷에서 편안하게 비거리를 늘려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코어를 감싸는 ‘케이싱 레이어’ 역시 볼 스피드와 스핀 컨트롤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신소재 ‘하이 플렉스 케이싱 레이어’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딤플 구조도 바꿨다. 딤플 가장자리는 가파르게, 밑바닥은 평평한 사발 형태로 만들어 탄도를 낮췄다. 마이클 마호니 타이틀리스트 부사장은 “AVX는 타이틀리스트의 프리미엄 골프볼 중 롱게임 및 아이언에서 가장 낮은 탄도, 낮은 스핀량으로 확실한 비거리와 가장 부드러운 타구감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등지에서 현장 테스트한 결과 한 클럽에서 반 클럽 정도 비거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는 이례적으로 컬러볼도 함께 내놨다. 8만원. (02)3014-3800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