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탄방어에 막히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육탄방어에 막히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조현우 골키퍼를 좀처럼 보기 어려웠다.

와일드카드 황의조와 손흥민, 그리고 황희찬이 일본 공격의 선봉장으로 나서 전반적으로 경기를 주도하며 문전쇄도했으나 골결정력 부족으로 0-0으로 전반전이 끝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일본 팀과 맞대결했다.

이번 대회 한·일 대표팀은 정반대로 구성된 출전 명단을 들고 나왔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은 황희찬·이승우·김민재 등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포함된 U-23(23세 이하) 대표팀에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라는 최고의 와일드카드를 포함했다.

반면 일본은 와일드카드 없이 U-21 대표팀으로만 아시안게임에 나섰다. 2년 뒤 자국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어린 선수들의 경험을 쌓게 하기 위해서다.

이날 결승전에는 최전방 황의조, 그리고 양쪽의 손흥민과 황희찬이 공격을 이끌고 황인범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김정민과 이진현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고 포백에는 김진야-김민재-조유민-김문환이 선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대회 9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는 황의조는 황선홍 전 FC서울 감독이 1994년 히로시마 대회에서 남긴 아시안게임 단일 대회 최다 득점 기록(11골)에 도전한다.

나이제한이 23세인 아시안게임에 24세 이상의 선수들을 출전 시킬 수 있는 '와일드카드'는 한 팀당 3명 차출 가능하다. 이번 아시안게임의 와일드카드로 차출된 공격수 손흥민, 황의조와 골키퍼 조현우다. 일본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을 대비해 와일드카드 없이 21세 이하 선수로만 구성했다. 그 중엔 대학생도 5명 포함됐다. 객관적인 전력 차이는 한국이 단연 우세한 상태지만 한일 라이벌 대결인 만큼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끝나봐야 알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