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만에 한국 선수 우승…한국 근대5종, 참가국 중 최고 성적
-아시안게임- 전웅태, 근대5종 남자 개인전 금메달… 이지훈 은메달

한국 남자 근대5종의 대표주자 전웅태(23·광주광역시청)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전웅태는 1일 인도네시아 반텐주 탕그랑의 APM 승마센터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에서 합계 1천472점을 받아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대표팀 동료인 이지훈(23·제주특별자치도청)이 1천459점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 선수가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우승한 건 2002년 부산 대회의 김미섭 이후 16년 만이다.

당시에도 이번처럼 김미섭, 양준호 두 한국 선수가 금, 은메달을 나눠 가졌다.

앞서 1994년 히로시마, 2002년 부산,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대회에서 열린 남자 근대5종 경기에서 처음 두 차례는 한국이, 이후 두 번은 중국이 개인전 우승자를 배출한 바 있다.

전웅태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황우진(28·광주광역시청)과 계주 우승을 합작했고, 올해 월드컵 3차 대회 우승, 4차 대회 준우승을 차지하며 최근 한국의 전성기를 이끈 주역 중 한 명이다.

월드컵 파이널에서는 정진화(29·LH)에 이어 2위에 오르는 등 맹활약하며 이번 대회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 그는 이변 없이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우승하고, 시즌 월드컵 랭킹에서는 전웅태에 이어 2위인 이지훈도 마지막 복합경기(육상+사격)에서 역전하며 값진 은메달을 땄다.

전웅태는 이날 첫 종목인 수영(200m)에서 1분57초59의 기록으로 전체 1위에 오르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이어 펜싱에서도 26경기 중 19승을 거두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수영에서 4위였던 이지훈은 펜싱에서 전웅태에 이어 2위(18승)에 오르며 중간 순위 2위로 도약했다.

승마 이후 2위 선수에 15점 앞서 핸디캡 방식(수영, 펜싱, 승마 성적에 따라 출발에 차등을 둠)의 복합경기에서 15초 먼저 출발한 전웅태는 끝까지 선두를 지켰다.

이지훈은 승마에서 부진해 5위로 떨어졌으나 사격의 선전을 발판삼아 2위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남녀 개인전 두 종목이 열린 이번 대회 근대5종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내 참가 국가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 근대5종
▲ 남자 개인전
① 전웅태(한국·1천472점)
② 이지훈(한국·1천459점)
③ 뤄솨이(중국·1천455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