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김성민, 100㎏ 이상급 금메달…아픈 팔로 우승투혼

한국 유도 최중량급에서도 금메달이 나왔다.

남자 100㎏이상급 간판 김성민(한국마사회·세계랭킹 10위)이 우승을 차지했다.

김성민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100㎏이상급 결승에서 몽골 울지바야르 두렌바야르(11위)를 절반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부상을 안고 싸웠다.

그는 일본 오지타니 다케시(19위)와 준결승에서 상대 선수가 금지기술인 겨드랑이대팔꺾기 기술을 시도해 오른팔을 다쳤다.

김성민은 상대 선수의 반칙패로 결승에 진출했지만, 성치 않은 팔로 두렌바야르와 상대해야 했다.

그는 투혼을 발휘했다.

경기 시작 50여 초에 지도(반칙)를 하나씩 받은 두 선수는 몸싸움을 이어갔다.

김성민은 정규시간 2분 40초를 남기고 결정적인 허리후리기를 시도해 상대를 넘어뜨렸다.

심판은 절반을 선언했다.

이후 몸싸움을 이어가던 김성민은 경기 종료 45초를 남기고 업어치기를 시도하는 등 공격의 수위를 낮추지 않았다.

이후 남은 시간을 잘 버텨 금메달을 획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